2000년대 중반으로 거슬러 올라가 봅시다. 휴대폰 업계는 한창 스펙 싸움이 한창이었습니다. drm 을 통해 mp3 파일을 통제 하려 하기도 하고 DMB 가 한창 붐일때다 보니 DMB 나 카메라화소 그리고 블루투스 등의 다양한 기능을 넣는데 많은 회사들이 집중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래서 조금은 투박하긴 하더라도 덩치가 큰 휴대폰을 제작하기 시작했죠. 하지만 수많은 스펙싸움에서 혁신의 중심에 섰던 휴대폰이 있으니 바로.....


미친듯이 얇진 않지만 적당한 균형을 잡고 있는 모토로라 RAZR 폰 


바로 전세계에서 1억대가 넘게 팔린 모토로라 레이저 입니다. 모든 휴대폰 업체들은 이 휴대폰이 출시된 이후에는 두께경쟁에 들어가기 시작했습니다. 기존의 기술들에 대한 부품이 소형모듈화 된 이유도 있지만 디자인 자체가 혁신이었던 제품이었기 때문에 많은 회사에서 슬림제품을 내놓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무조건 얇다고 좋은 것일까???

많은 회사에서 레이저 보다 더 얇게 제품을 제작하였습니다. 슬림폰은 트랜드가 되었고 투박한 휴대폰 시대는 가는 듯 하였습니다. 좀더 얇게 만들기 위해 한때 사라졌던 BAR 타입의 휴대폰이 부활하기도 하였습니다. 
삼성은 울트라 에디션 이라는 시리즈를 만들고 실제로보면 정말 얇은 휴대폰을 제작하였고 상대적으로 작은 회사인 KT 에버 역시 세계에서 가장 얇은 제품을 내놓기도 하였습니다. 


300만대 이상을 판매한 삼성전자 울트라에디션 시리즈 


물론 이 제품들은 많은 판매고를 올리긴 했지만 사실 실제로 보면 너무 얇아서 위태로워 보이기도 하고  베터리나 기능면에서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또한 제품이 얇게 생산되다 보니 상대적으로 넓고 그로인해서 그립감이 도리여 좋지 못한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기술적으로는 성공한 제품이라 볼 수 있지만 항상 소지하고 다녀야 하는 휴대폰이라는 제품에서는 사실 성공한 케이스라 할 순 없습니다. 
슬림한 느낌을 주게 만드는 것은 괜찮지만 무조건 얇게 만드는것은 기술력의 자랑 그이상 이하라 생각이 듭니다. 너무 작고 너무 얇은 제품은 실용성에서 큰 점수를 주긴 힘들지요.

KT EVER 에서 나왔던 세계에서 가장 얇은 휴대폰 NO.7


스마트폰에서도 시작된 두께전쟁 

스마트폰의 성능도 어느정도 궤도에 올라섰습니다. 1기가헤르쯔 이상의 CPU 를 사용하기 시작했고 다양한 센서사용들도 아이폰이라는 혁신의 중심에 빠른속도를 장점으로가진 안드로이드폰 들이 서로간의 경쟁을 통해 발전하고 있습니다. 


현재 두께경쟁에 들어간 삼성의 인퓨즈와 LG의 옵티머스 블랙 


갤럭시S 와 아이폰4 가  작년 6월에 발표될 당시 슬슬 불붙기 시작한 두께전쟁은 2011년 초부터 더더욱 불붙기 시작 했습니다. 요즘 트랜드가 좀 더 큰 LCD 스크린을 탑재하려고 하고있기 때문에 부품에 대한 배치등에서 넓어진 스마트폰 구조가 더욱더 얇게 만드는 것을 가능하게 만들었습니다. 

특히 동일한 뇌를 가지고 있는 안드로이드 폰들 사이에서 좀 더 스펙싸움이 치열합니다. 아니 안드로이드폰을 제외한 나머지 제품들은 요즘 찾아보기가 힘들실정이죠^^.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이라고 합니다. 일본에서 나왔대요. 7.7mm



저는 수많은 휴대폰 회사에서 차별화나 기술적인 자랑을 위해서 무조건 적으로 얇은 제품을 생산하는것은 좋은것이 아니라 생각합니다. 얇기 전쟁을 들어갔다는 것 자체가 더이상 혁신점을 찾기 어렵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최대한 얇고 만들면서 기능을 비슷하게 탑재 한다는 것은 기술적으로는 뛰어난 일이지만 더이상 무슨 기능을 넣어야 할지 모르겠다는 이야기가 되기도 되기 때문이지요. 저는 스마트폰 에서는 지속적인 기술혁신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이 듭니다.

또한  기본적으로 휴대폰이 너무 얇아지면 그립감 과 휴대폰 전체의 벨런스 안정성 , 베터리 용량 등에서 문제가 생깁니다. 특히 손에 항상 쥐고 다니고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스마트폰의 경우는 특히 그립감이 중요하다 할 수 있습니다. 얇은것도 좋지만 전체적인 벨런스가 중요할 것 같네요.

특히 스마트폰 같이 많은 부품과 센서가 들어있고 gps , 와이파이 ,3g, 블루투스,nfc 등의 서로다른 전파방식을 하나의 제품에서 소화하는 컴퓨터 급의 단말기에서는 성능저하로 이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하드웨어 하나는 정말 잘 만드는 국내 회사들은 이런 문제를 잘 해결하겠지만 얇기 보다는 애플이 생각하지 못하는 새로운 센서를 탑재 한다던지 애플의 멀티터치를 한방에 보내버릴 수 있는 혁신적인 인터페이스를 기대해 봅니다. 그런것이 그저 얇은 제품을 생산하는 안드로이드 제품 스마트폰 제조사가 아닌  자신들의 정신을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 제작사가 될 수 있는 길이라 생각합니다.


RAZR -> 아이폰 -> 그 다음은???


사실 저같은 취미 글쟁이가 스마트폰 그 다음의 혁신점을 찾을 수 있다면 이 일로 밥먹고 살 수 있겠죠.^^ 스마트폰이 휴대폰 진화의 정점같지만 결국 그 다음 혁신을 주도하는 제품은 나오기 마련입니다. 2000년대 국내 휴대폰 회사들은 엄청난 매출을 올리고 세계점유율을 가져왔습니다. 하지만 그 가운데 혁신이라는 열매와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힘은 찾기 힘들었던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다음을 주도할 그 무언가는 국내회사의 차지였으면 좋겠네요.



100만년만에 다음1면에 나왔네요^^ ,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top
  1. Favicon of https://frederick.tistory.com BlogIcon 후레드군 2011.02.27 20:54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선 추천 후 댓글을 실천하고 있는 모범 이웃블로거 후레드군 입니다. 안녕하세요- ㅋㅋㅋ

    급 다른 소리이긴 한데 'ㅅ';

    얼마전 세계에서 가장 친 환경적인 휴대폰 랭킹 30까지를 선정 했는데 그 중 26개가 노키아 제품이었고 ㅋㅋ 10위에 X6 등극! :D 뭔가 뿌듯합니다 ㅋ

    그런데 두께로는 답이 없네요 (+__)a

    너무 얇으면 그립감이 안 좋아!! (라고 위안을;;)

    울트라 에디션은 근데 두께만 얇고 정말 못봐주게 생겼네;;;;;;;;

    • Favicon of https://ilogin.tistory.com BlogIcon 큄맹 2011.02.27 21:01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ㅋㅋㅋㅋ ㅇㅇ 정말 울트라에디션은 좀 못생겼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역시 모범 이웃블로거야 ㅎㅎ 일빠 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ilogin.tistory.com BlogIcon 큄맹 2011.02.27 21:02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뭐 노키아야 뭐 맨날 말만 위기다 하고 ㅎㅎㅎ

      근데 좀 구시대적 이미지가 좀 남아있지 노키아가 ㅎ 그게 애들한테 어필을 못하면 나중에 힘들어지니 ;;

  2. 넙디구리 2011.02.27 21:53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두께경쟁을 하는건 좋은데 사실상 배터리효율개선이 정체상태라
    얇아지는 두께만큼 넓어지는게 문제죠..
    삼성-소니-LG가 자랑하는 얇다는 신형스마트폰폰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아이폰은 물론 자사기존제품보다 죄다 넙더구리합니다~
    넓어지는걸 조금이라도 감춰보려고 화면크기도 조금씩 키우고 있죠
    차라리 가격을 내릴것이지 4인치에서 4.3인치 키우면 그게 뭔 차이라고.. --;

    • 루나 2011.02.28 21:00 댓글주소 | 수정/삭제

      재밌으시네요..
      근데 두께가 얇아 지는 것고
      액정이 커지는 것과 무슨 상관 관계가 있죠?
      기술 부족으로 두께는 얇아 지는데 화면은 커진다
      뭐 이런 말씀인가 도통 이해가?

    • Favicon of https://ilogin.tistory.com BlogIcon 큄맹 2011.02.28 22:01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휴대폰을 얇게 만드려면 그만큼 부품이 들어가는 공간이 작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넓어지게 됩니다.그러면 베젤 부분이 넓어지기 때문에 액정이 넓게 설계되는 경우가 많죠. 실제로 요즘은 대형액정을 선호하는 추세라 얇게 설계하기에는 좀 유리한 편이긴 합니다만... 넓은데 얇기까지 하면 상당히 불안한 모습이 되기도 합니다.

  3. 정현 2011.03.19 01:37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악플도 환영하신다는 댓글공간!!!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
    휴대형 기기이니까 . 얇은게 용서가 됩니다.
    물론 그립감이 오히려 나빠진다는 문제가 발생하는 건 사실입니다.
    동일한 기능을 얇게 만들면 가격이 올라가고, 사용시간이 줄어들고, 잘 부서진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
    (하지만 아이폰은 3GS에서 4로 바뀌면서 무거워지고, 가격은 그대로 유지했고, 사용시간은 늘어났고, 튼튼해지면서 얇아졌죠. ㅜ_ㅡ 역시 애플은 무슨짓을 할지 예상이 안됩니다.)
    .
    지금은 망해서 없어진 VK모바일이 2006년에 출시한 8.8mm 두께의 핸드폰을 사용했었습니다.
    별 기능은 없었고, 평판도 엉망이었고, 9개월만에 부서졌고, 회사는 망해서 사라졌지만,
    그 모든 단점에도
    작고 가볍고 얇고 이쁘고 싸서 좋았어요. >_<
    단지 얇고 작고 가벼우면 좋아하는 나같은 사람도 있어요. 울트라에디션도 좋아했어요.
    .
    지금은 16.9mm 두께인 안드로원을 씁니다. 스마트폰은 5줄 쿼티가 진리라고 주장중!

  4. Favicon of http://www.dumpsnow.com/dumps/646-205.php BlogIcon Testking 646-205 2011.10.25 16:19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재밌으시네요..
    근데 두께가 얇아 지는 것고
    액정이 커지는 것과 무슨 상관 관계가 있죠?
    기술 부족으로 두께는 얇아 지는데 화면은 커진다
    뭐 이런 말씀인가 도통 이해가?



아이튠즈/앱스토어를 처음 이용한 것이 2008 년 말 이므로 이용한지도 2년이 다 되어 갑니다. 국내에서도 매니아의 전유물이 었던 아이팟터치와 app 이라 불리는 어플리케이션은 아이폰 100만시대와 다양한 안드로이드폰 출시로 완전히 익숙한 존재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이 app을 제대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아시다 시피 우리나라는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모바일게임까지도 사전심의를 하는 나라이기 때문이죠. 오픈마켓의 특성상 인터넷상에서 세계적으로 운영하는 방식이고 애플의 앱스토어는 자체 심의를 통하여 게임의 등급을 정하여 운영을 하고 있고 안드로이드마켓은 자체 심의 방식이 없어서 문제가 될 수 있지만 청소년 보호에 적극적인 선진국이나 국내를 제외한 다른 나라들도 잘 운영되는 것을 보면 큰 문제가 되는 경우는 없는듯 합니다. 


변화를 따르지 못하고 있는 법규제들 


빠르게 변화하는 IT 업계에서 각종 법규제를 정확히 적용하기에는 너무나도 힘든 일입니다. 사실 오픈마켓(앱스토어) 라는 개념 자체도 세상에 빛을 본지 2년이 조금 넘은 방식이고 국내에 제대로 들어온 것은 1년 정도이니 사실 법적 규제를 적용하기에는 애매한 부분들이 있습니다.

 1년에 수만개의 게임이 올라오는 앱스토어를 모두 심의를 통해 규제하겠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 한 일입니다.  궁극적으로 게임심의의 목적은 폭력이나 선정성을 가지고 있는 컨텐츠 등을 사전심사로 제어하겠다는데 사실 그런 기능은 모바일 분야에서는 이미 상실했다고 보는 것이 맞습니다.



단순히 게임 카테고리 하나를 없앤다고 해서 사용자들의 접근을 막을 순 없는 일이지요. 오픈마켓에서 모바일 게임분야의 심의철폐에 관한  법정개정은 거의 통과에 이르렀다고 하는데 이젠 게임 과몰입 과 관련한 부처 간 관계에서 문제가 생겨서 지금은 거의 제자리 걸음이라고 하네요. 참 우리나라만큼 규제 많은 나라를 찾기도 힘들 겁니다. 


어차피 이용할 사람들은 다 이용한다.

저는 앱스토어 계정만 3개가 있습니다. 호주에서 사용하던 계정과 한국에 들어와서 만든 미국계정 그리고 거의 사용하지 않는 한국계정 이렇게 3가지나 됩니다. 호주에서 쓰던 계정은 선불 식으로 충전해서 사용하던 계정이라 현재 이용이 불가능하고 미국계정도 잘 사용하던 신용카드가 막혀버려서 지금은 사용을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무료 게임 앱등은 지금도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하지만  외국 계정을 통한 이용방식은 홍콩 계정을 통해서 신용카드 등록을 해야하고 주소도 미국주소를 지어내서 써야하며 갖가지 지불에 관련된 문제를 야기하기도 합니다. 멀쩡하게 한국스토어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왜 우리는 불편함과 수수료 까지 내가면서  제대로된 서비스도 받지 못하고 외국 계정을 이용해야 할까요?? 


컨텐츠 산업의 발전과 소비자의 편리함을 위해서 빨리 개방되어야 할 게임 카테고리

앱스토어 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게임 카테고리입니다. 게임이라는 컨텐츠는 충분히 사람들의 지갑을 열게 만들어주는 매력적인 컨텐츠라 할 수 있겠죠. 현재 많은 분들이 앱개발에 몰두하고 있는 상황이고 외국 앱스토어 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소규모 개발사들은 한국인 입맛에 잘 맞는 게임들을 개발하고도 한국 앱스토어에 올리지도 못합니다.

한국 앱스토어 entertainment 카테고리 
프리앱 순위를 보면 모두 다 게임인걸 알 수 있다. 
제대로 통제조차 되지않는 심의가 과연 필요가 있을까??

파워블로거나 앱톡같은 온라인미디어를 통해 진행되는 리딤코드 이벤트도 미국 앱스토어를 통해서 진행됩니다. 몇몇 업체들은 자신들의 게임을 GAME 카테고리가 아닌  ENTERTAINMENT 카테고리에 등록시켜 국내 앱스토어에서 만나볼 수는있게 하는 편법을 이용하기도 합니다.

오픈마켓의 심의만 사라지면 이 모든 것들이 한국인들의 공간에서 진행되고 한국 아이튠즈 메인에는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게임 및 컨텐츠들의 소개가 많아질 것입니다. 더 이상 미국계정 신용카드 등록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고 말이죠.

앱스토어라는 시스템은 분명 단점보다 장점이 많은 시스템입니다. 이미 7:3의 수익배분 시스템은 국내의 퍼블리싱사와 개발자들의 관계까지 개선시킬 정도로 파급력을 가지고 변화를 주도 했다고 할 수 있죠. 개발자들에게 많은 기회를 준다는 것 그리고 국내 사용자도 불편함 없이 다양한 컨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는것 이 두가지 만으로도 하루빨리 제대로 된 앱스토어를 국내에서 볼 수 있었음 좋겠습니다.


이글은 스마트폰 no.1 앱포털 앱톡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top
  1. Favicon of https://namsieon.com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0.10.07 23:13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하루빨리 해결되었으면 좋겟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