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까운 일이지만 국내 전자회사 제품에서 아이덴티티를 찾아볼 수 있는 제품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10m 전방에서 봐도 어떤 제품인지 알 수 있는 그러한 제품 말이지요.

현지화 전략과 다품종 전략으로 밀어붙이는 기존의 휴대폰 시장에서 1,2 가지 플래그쉽 제품으로 회사의 이미지를 결정하는 스마트폰 시장이 메인이 되다 보니 아이덴티티가 없는 국내 회사는 초창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결국 아이폰의 아류나 그저그런 안드로이드폰 이라는 인식처럼 말이죠.

현재 삼성과 LG 에서 이미 출시했거나 출시 준비중인 두 제품이 있습니다. 겔럭시노트와 옵티머스Q2 입니다.

이 두제품은 애플 뒤꽁무니만 쫒아다니던 두 업체에게 아이덴티티를 심어줄 수 있는 제품으로 보입니다.


감압식 터치패널의 장점을 흡수한 겔럭시노트


 더 큰 스크린화면 , 더빠른 듀얼코어칩 , LTE 네트워크 만을 강조하는 안드로이드폰 시장에서 겔럭시노트는 다른 무기를 들고 나왔습니다. 바로 스타일러스펜 이라 불리었던 S펜 입니다.

스타일러스 펜이 돌아왔습니다. 겔럭시 노트, 그리고 S펜 

스티브잡스는 2007년에 아이폰 1세대 제품을 발표하면서 멀티터치 인터페이스를 선보였습니다.
' 더이상 스타일러스는 필요치 않다' 면서 말이죠. 하지만 아이패드가 출시되고 U-PAD 등의 필기앱이 인기를 끌면서 정전식 터치패널에서도 쓸수 있는 스타일러스 펜들이 출시되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정밀한 작업을 하기에는 무리가 있었죠.

겔럭시노트는 일본의 와콤사와 제휴를 하여 전자식 펜을 함께 제공합니다.  와콤의 태블릿은 전문가들이 PC로 그래픽 디자인 용도로 많이 사용하는 제품으로써 인식률이 대단히 좋습니다.

 동사무소에서 흔히 볼수있는 서명판도 와콤 제품입니다. 필기감이 아주 좋죠!!

겔럭시노트가 최소한 동사무소의 싸인패드 정도의 인식률과 필기감을 가지고 있다면 한번 기대해 볼만 한 제품입니다.  몇몇 동영상을 보니 필기감은 꽤나 좋아보이더군요.

모든 회사가 정전식에 올인하고 멀티터치 감도와 애플의 IOS 의 부드러운화면구현에 대해 고민할때 ,  스타일러스펜의 편리성을 잊지 못하는 , 필기가 필요한 사람들의 니즈를 잘 이해하고 개발한 겔럭시노트는 분명 혁신적인 제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제 생각엔 삼성에서 처음으로 혁신적인 제품을 내 놓은듯 하군요;;) 영혼이 없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이라는 이야기 처럼 제품을 막 찍어내는것이 아닌 자신들의 플래그쉽 제품에 이런 혁신점을 찾아간다는 것은 칭찬할 수 있는 부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현재 모든 기능을 스타일러스 펜으로 조작할 수 있는것은 아니며 S펜을 지원하는 앱에서만 가능하다고 하네요.
API 를 공개하여 S펜을 활용할 수 있는 앱을 제작할수 있게 독려하고 있다는데 이러한 부분도 삼성이 이전과 많이 달라졌다는 것을 느낄수 있는 부분입니다.


쿼티하면 LG ,LG 하면 쿼티 : 옵티머스Q2


 



개인적으로 안드로이드 플랫폼은 쿼티스마트폰이 더 잘어울린다고 생각을 하는데요... 사실 국내에서도 국외에서도 쿼티스마트폰은 크게 인기가 떨어지고 있습니다. 모토로라도 드로이드X 이후에 쿼티폰 후속작 소식이 없고 말이죠. 


LG의 첫 스마트폰은 쿼티폰으로 시작 하였습니다. 안드로원,옵티머스Q 처럼 모두 쿼티자판을 달고 나왔죠.  
국내에서 쿼티자판 스마트폰이 인기를 끌지 못하자 LG 는 관리도 하지 못할꺼면서 무차별적으로 안드로이드폰을 뽑아내기 시작합니다. 이름만 나열해 봐도 옵티머스 Q,Z,마하,블랙,시크,2X,빅,원,3D ............

다 모아놔 봐도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 모를 정도로 미친듯이 출시한 제품들로 인해 헬지 라는 오명과 함께 수백억의 적자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제품을 2년약정으로 꽁짜로 사든 20만원을 주고사든 기기의 가치를 느낄수 있어야 하는데 아이덴티티 없이 막 뽑아낸 결과이지요 ;; 개인적으로 한마디 하자면 옵티머스 마하 와 시크는 하나의 제품으로 나왔어야 하며 블랙과 빅 역시 하나의 제품으로 2X와3D 도 하나의 제품으로 나왔어야 합니다. 지금처럼 누가 스트라이커 인지 미드필더 인지 알수 없는 상황은 전체팀의 균형을 무너뜨릴 수 밖에 없습니다.

어찌되었든 쿼티의 부활을 알리며 옵티머스Q2가 얼마전 출시 되었습니다. 슬림한 디자인과 좋은 성능을 가진것 같은데 크게 주목을 받지 못하네요?? 아 옵티머스 LTE 가 나왔군요 ;;;;

옵티머스Q2 , 이제 연예인마케팅도 그만하자 , 득보다 실이 큰 연예인 마케팅
 
옵티머스Q2는 쿼티자판을 장착하고도 매우 슬림하게 나왔습니다. 훌륭한 IPS LCD 와 성능을 갖추었네요.
아쉬운건 이런 좋은 제품을 LG U+ 에서만 만나 볼수 있다는 겁니다. 오히려 이런 제품을 3개사에서 모두 출시해야 되는게 아닌가 싶네요.

개인적으로 옵티머스Q 시리즈는 지속적으로 출시를 했음 하는 바람입니다. 사람들이 앱 부족으로 불편해도 블랙베리를 사용하는 이유가 있는것처럼 쿼티를 지속적으로 찾는 사람들이 있고 쿼티의 가치가 빛날 날이 있을겁니다. 남들이 트랜드를 쫒아가느라 바쁠때 꾸준한 쿼티제품 생산은  LG 제품의 아이덴티티로 작용할 수 있으리라 봅니다.

LG에게 시급한것은 LG스마트폰 하면 무언가 떠오르는게 있어야 하는데 그런게 없다는 겁니다. 쿼티는 그러한 LG 에게 아이덴티티를 부여할 수 있는 좋은 무기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쿼티를 빛나게 해줄 수 있는 추억의 게임 예를들어 한메타자 같은 단순한 케쥬얼 게임을 내장하여;;(그냥 예 입니다 예;;) 쿼티만이 가지는 장점들을 부각시키는 것도 필요해 보입니다.  


마치면서


1. 국내 제품들도 자신들만의 아이덴티티를 찾아가고 있는것은 큰 변화라 할 수 있습니다. 고만고만한 안드로이드폰 경쟁속에서 자신들만의 아이덴티티를 찾아가는 것 자체가 긍정적인면 이라 할 수 있습니다.

2. 이 리뷰글은 삼성이나 LG 로부터 한푼도 받지 않았으며 사실 제품도 만져보지 못했습니다 ;; 사실 리뷰도 아닙니다. 

3. 아이덴티티에 관련한 제 글이 있습니다. 한번 읽어 보세요. 가시기 전에 추천 부탁 드립니다 ;;.[굽신굽신;;]
[딱보면안다! 아이덴티티가 살아있는 가젯들!!]
top
  1. Favicon of https://frederick.tistory.com BlogIcon 후레드군 2011.12.13 10:43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요즘 옵티머스 시리즈 뭐 하나 사야 하나 싶은 생각이 들어.....앞으로 영영 못 볼 수도 있다는 생각에 ㅡㅡ;;;

    엘지 이대로 진짜 훅 가는거 아닌가 싶은....

    • Favicon of https://ilogin.tistory.com BlogIcon 큄맹 2011.12.18 02:28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이미 옵티머스 브랜드는 조만간 포기 할 듯 하고.......

      누가 공격수가 누가 미드필더인지 모르는 포지셔닝 문제가 가장 큰 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