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블로그가 나에게 준 기회 라는 포스팅을 한 적 있습니다. 블로그를 하면서 글쓰는 능력이나 맞춤법에 대한 개념도 조금씩 더 좋아지는 것 같고 또한 블로그로 인해서 여러가지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는 것을 포스팅 한적이 있습니다.

3개월이 지나고 전주국제영화제 공식블로그 필진활동은 끝났고 어제부터 국제영화제가 시작했습니다. 영화를 하루에 한편씩 볼 수 있는 아이디카드를 발급해 준다기에 영화의 거리에 다녀왔죠.

와.. 평일인데 사람 많더군요. 날씨도 따스하고 타지에서 방문해주신 분들인 것 같은 모습들이 보이더라구요 ㅋ. 사진기를 가지고 가지 못한것이 후회가 될 정도로 정말 활기차고 재미있는 영화의 거리 였습니다. 

어쨌든 ID CARD 를 발급받으러 게스트 하우스에 갔습니다. 신분증을 제시하고 카드를 받았는데 빵빵한 가방 하나를 더 주시더라구요.


집에와서 내용물을 살펴봤습니다.  다양한 국제영화제에 과련한 읽을거리와 지도 , 그리고 스폰서에서 나온 기념품들이 들어 있더군요. SONY 도 스폰서중 하나던데 구형 MP3 하나라도 넣어주지 ;; 아. 그렇게되면 기념품이 아니라 경품이 되겠군요. ㅋ 

 

혹시 전주를 오시려고 계획중이신분들 있으시면 제가 저 위에 전주 느리게 걷기 지도와 이벤트맵등을 드릴께요. 뭐 과연 있으실지는 모르겠지만요 ㅋ 필요하시면 비공개로 주소 남겨주시면 보내드릴께요^^




또한 어제 애크로뱃 서포터즈 팀발표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서울을 다녀 왔는데요 3개월 활동평가를  저희팀이 1등을 했습니다. 포트폴리오와 UCC 등 이것저것 만들고 아이디어 내느라 고생 많았지만 1등을 하니 기분은 좋습니다. 또한 정확한 평가기준은 잘 모르겠으나 제 생각엔 전주에서왔다갔다 고생한다고 저에게 책도 한권 선물로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이게 몇년만에 소설을 읽는건지 모르겠네요 ㅎ . 매말라가는 제 감정을 위해서 꼭 읽어봐야 겠습니다.

2틀동안 풍성한 선물 꾸러미를 받아서 기분이 좋아집니다. 어제도 밤새 학교발표 준비 때문에 3시간밖에 못자서 컨디션이 별로였는데 예상밖으 선물을 받으니 힘이 나는군요.^^

조금만 있으면 아이로그인을 만든지 정확히 1년이 되는데 포스팅이 하나하나 쌓여가는 맛도 있고 참 좋습니다.
저에게는 과분한 기회들도 많이 잡을 수 있었구요. ㅎ 하루에 10명, 20명 들어와서 좋아하고 블로그 방문자를 처음 만명을 넘었을때의 감동이란(누적입니다.ㅋ 하루 아니구요^^) 이맛에 블로그를 하는것 같습니다.

 
top
  1. Favicon of https://balok.tistory.com BlogIcon 발록  2010.04.30 22:02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블로그를 통한 셀프 브랜딩을 잘 하고 계신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ilogin.tistory.com BlogIcon 큄맹 2010.05.01 09:22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브랜딩을 하기에는 아직 부족한 면이 많습니다. ㅋ 그냥 블로그를 통해서 잡는 기회들이 많아서 참 기분은 좋아요^^

  2. Favicon of https://frederick.tistory.com BlogIcon 후레드군 2010.04.30 22:54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어우 대단하시네요-ㅎ 블로그가 여러가지 도움이 많이 되네요-ㅋ

    사진도 보니깐 잘생기셨고 ㅋㅋ 역시 세상은 불공평한듯 합니다-ㅎ

    • Favicon of https://ilogin.tistory.com BlogIcon 큄맹 2010.05.01 09:24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뭥미까 ㅋㅋ 손발오그라드는 칭찬하고 ㅎㅎ

      저 증명사진은 잘나온걸로 한거에요 ㅎㅎ

      하루에 한편씩 국제영화제 기간에 볼수 있다기에 ㅋㅋ

  3. Favicon of https://dreamcatcher123.tistory.com BlogIcon 바티'스타 2010.05.01 12:20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엄친아셨군요..

  4. Favicon of http://yurbong.egloos.com BlogIcon 실러캔스 2010.05.01 17:33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제 주변에도 JIFF가겠다는 분들 꽤 있으시던데~!
    전 뭐가 그리 바쁠까요ㅠ.ㅠ흑흑흑

    사진 정말 훈남인데여? 흐흐
    이제 이 블로그 메인 화면도 바꾸실 때가 되신듯....
    메인 화면 사진은 짱 어려보여요!ㅋㅋ머리스타일 때문인가?

    • Favicon of https://ilogin.tistory.com BlogIcon 큄맹 2010.05.03 22:06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전 전주에 있고 표도 하루에 1장씩 꽁짜인데도 안가고 있단 ;;

      사진은 바꿔야 되는데 찍은 사진이 없어서 방치하고 있어요 ㅋ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lsg221 BlogIcon 발랄선율 2010.05.03 10:51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오..훈남이시군요!!ㅋㅋ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metal109lion BlogIcon 강철백수 2010.05.05 15:30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저두 처음 방문자가 만명이 넘었을때 기분 묘하더군요.

    꾸준히 오셔서 좋은 댓글 남겨주시는 분이 늘어가는게 참 재밌구요.^^


4월3일 walk to jeonju

LIFE 2010.04.06 20:33

4월 3일 토요일 , 4월이 되었지만 아직 일교차가 큰 쌀쌀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네요. 
오후가 되자 해가 서서히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아침과는 사뭇 다르게 완연한 봄 날씨로 태양이 방긋 웃고 있었습니다. 
어디든 한 걸음에 달려갈 수 있는 훈훈한 가슴으로 가벼운 옷차림과 함께 거리를 나섰습니다.

오래간만에 버스를 타보았습니다. 
한적하리만큼 조용한 버스 안에도 봄 냄새가 가득했답니다. 
창문을 살짝 열어 봄 소식을 담은 바람을 한껏 얼굴로 맞이했습니다.

전북대학교 앞에 있는 공설운동장 근처에서 버스를 내려 
근처에 있는 고속버스 터미널에 도착 했습니다. 
타지로 떠나는 많은 전주 시민들의 무리와 그 반대편엔 
주말여행으로 전주를 선택한 가족들, 삼삼오오 친구들과 함께 여행 온 대학생들의 무리가 보였습니다.



전주고속버스터미널을 기점으로 오른쪽으로 가면 
제1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2010.04.30~05.02)으로 가실 수 있고요, 
왼쪽으로 가시면 전주국제영화제의 메인베이스라 할 수 있는 영화의 거리를 만나보실 수 있답니다.


전주에 오시면 굳이 숙소 걱정은 할 필요 없답니다.
터미널에 도착하자마자 보이는 건물들이 모두 숙소니까요.
예약을 하지 않았거나 짐 때문에 번거로우시다면 
터미널 근처로 숙소를 먼저 잡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버스정류장 뒤로 여러 개의 크고 작은 모텔들과 전북대 삼성문화회관 방향으로  
좀 더 큰 숙소를 찾으실 수 있답니다.
참! 영화제가 열리는 5월엔 전주는 최고의 성수기 이니 이때는 미리 예약을 해주시는 것이 좋겠지요?

어느 방향으로 발걸음을 옮길까 고민을 하다가 
조금 멀지만 영화의 거리까지 느린 걸음을 옮겨보았습니다.
전주천을 따라서 느리게 걸었습니다. 
천변에는 오후의 햇볕을 즐기기 위해 나온 전주시민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습니다. 
햇볕은 좀 따가웠지만 봄바람은 아직 차가운 기운이 남아있었습니다. 
1주일 전만해도 거의 겨울에 가까웠던 날씨였는데, 비교적 날씨도 많이 풀리고 
봄이 성큼 다가왔다는 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길에는 버드나무가 잎들을 길게 늘어뜨리고 있었답니다. 
적당히 그늘을 만들어 줘서 참 좋았습니다. 
전주천을 따라 계속 걷다보니 영화제가 열리는 따사로운 5월, 
전주천을 걸으며 햇살을 누비는 행복한 상상을 해보았습니다. 
영화를 보고 난 후 잠깐 시간이 난다면, 한손엔 달콤한 아이스크림이나 
향 좋은 커피를 들고 즐거운 음악을 들으며 전주천 도보코스를 즐겨보세요.
절대 후회하지 않을 거랍니다!



천변을 따라 계속 가던 중 진북교 앞에서 우진 문화공간이라는 숨겨진 보물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안쪽에서는 작은 작품 전시회도 하고 있고, 
필요로 하는 시민들에게 무료로 공간을 쓸 수도 있어서 다양한 문화 활동을 할 수 있는 곳이랍니다.
전주천변을 따라 영화의 거리로 천천히 걷다
우진 문화공간(
http://www.woojin.or.kr)에 전시된 미술작품을 감상하면서 호흡을 가다듬었답니다. 


영화의 거리 주변에 거의 도착하니 
눈에 익은 고사동의 모습들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고사동 주민도 아닌데 모가 그리 반가운지 
발걸음이 더 가벼워졌습니다.
항상 차를 타고 무의미 하게 지나갔던 그런 곳이 오늘따라 색다르게 다가왔습니다.
전주를 오는 사람들, 전주를 떠나는 사람들 
그 속에 바쁘게 움직이는 또 다른 전주 사람들...
항상 사람들로 붐비는 고속버스터미널부터 한적한 천변길 그리고 
전주의 메카 영화의 거리까지.

영화의 거리에 진입하니 역시 다시 활기가 느껴졌습니다. 
주변곳곳에는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전주국제영화제를 준비하는 바쁜 손들도 볼 수 있었답니다. 
이제 한 달도 남지 않았습니다.
전주는 곧 오색찬란한 축제와 영화의 옷을 입고 
낭만과 열정이 가득 넘치는 화려한 도시가 되어 전주시민들과 국내외 관객들을
맞이하겠지요? 
물론 저도 그 현장 안에서 가슴 가득 감동을 느끼고 있겠지요?
바삐 움직이고 있는 스텝들을 뒷모습을 바라보면서
올해도 성공적인 전주국제영화제가 되길 기원하는 파이팅을 외쳤습니다.




큄맹은 전주국제영화제 지프로거로 활동하고 있답니다.
관심 있으시면 티스토리 지프 블로그 도 한번 방문해주세요^^
top
  1. Favicon of https://frederick.tistory.com BlogIcon 후레드군 2010.04.08 07:00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복잡하고 정신없어서 도무지 쉴 곳이라고는 없는 서울하고는 확연히 다른 느낌이네요 ㅠㅠ

    • Favicon of https://ilogin.tistory.com BlogIcon 큄맹 2010.04.08 23:36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하하 뭐 뭐낙 조용하고 평범한 도시라서요 ㅋ

      살기는 좋답니다 ㅋ 집값도 싸구요 ㅎ 요세는 좀 올랐지만 뭐 ㅋ

      새발의 피죠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