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으로 크롬 이야기를 하기 전에 MS 사 이야기를 좀 먼저 하겠습니다.

윈도우8 출시 이후 MS 사의 마케팅의 중심은 PC시장을 등한 시 한채 모두 태블릿 모드 일명 메트로UI 에 집중되어 있으며 기존 데스크톱 시장인 데스크톱 모드에는 전혀 신경을 쓰지 않고 있습니다. 물론 어마어마한 점유율을 가지고 있는 윈도우 어플리케이션 시장 ( 인터넷이 그냥 다 윈도우 앱스토어 라고 볼 수 있죠 ) 이기에 크게 신경 쓸 필요는 없다 지만 점점 디자인의 일관성 없이 여전히 윈도우XP 시절의 디자인을 유지한 체 인터넷 곳곳에 숨어있는 매력 없는 소프트웨어를 볼 때면 하루가 멀다 하고 업데이트 되고 운영체제 디자인에 맞춰 디자인까지 리뉴얼 되는 모바일 앱 그리고 모바일 디바이스 들 에게 소비자들 마음을 빼앗기는지 알 것 같기도 합니다.


그거 아십니까?? 요즘 대세라는 Flat Design. 애플이 iOS7 때부터 적용하여 안드로이드 최근에 맥OS X 까지 모두 Flat Design 으로 변화하고 서드파티 앱들도 이에 맞춰 디자인 변화를 하고 있다 는 것!!. 그런데 그 Flat Design 을 처음으로 채용한 것이 MS 이며 윈도우8 은 그 첫작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윈도우 스타일UI의 깔끔하고 모던한 아이콘 디자인들   


데스크탑 모드에서도 많은 부분에 Flat Design 이 적용 되었으며 윈도우7 처럼 화려하진 않지만 충분히 매력있는 모습을 보여 줍니다. 

하지만 MS 에서는 태블릿 사용에 적합한 새로운 스타일UI 모드를 더 흥행을 시키려 데스크톱 보드의 이러한 디자인 변화에 대해 크게 홍보를 하지 않았고 역시나 수많은 윈도우 어플리케이션은 기존의 디자인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마치 예쁜 그릇에 맛없어 보이는(맛은 있을지 몰라도) 음식을 올려 놓은 거나 마찬 가지 이지요. 다른 회사들은 각각의 디바이스 에서 디자인 통합과 경험의 통합을 만들려 부던히 노력중인데 MS 는 현재 가지고 있는 무한 능력을 뒤로한채 새로운 것만 시도하려 하는 모습이 윈도우 팬 입장에서 아주 답답할 노릇입니다. 



윈도우 데스크톱 어플의 한줄기 빛 : 크롬 데스크톱 앱 

  

MS 가 데스크톱 모드에 신경을 쓰지 않고 있는 이 시점에 윈도우/맥 가리지 않고 자신들의 씨앗을 뿌리려고 노력하는 소프트웨어가 있으니 바로 구글의 크롬의 데스크톱 앱 입니다. 잘 아시다시피 크롬은 구글의 웹브라우저 인데요 빠른 속도감과 편리한 인터페이스로 인해 익스플로러 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파이어폭스를 밀어내고 2위의 자리에 있는 웹브라우저 입니다. 또한 웹브라우저 를 기반으로 한 크롬OS 를 개발하고 있지요. 


구글 크롬에는 앱스토어 처럼 인터넷 브라우저 상에서 실행되는 다양한 앱을 통합 제공하는 크롬 웹스토어가 있지요. 하지만 사람들은 인터넷 브라우저를 좋아하지만 모든 것을 온라인에서 처리하는 웹기반 어플리케이션을 대중적으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구글독스 를 쓰지만 반드시 MS Office 가 필요 한 것 처럼 말이죠. 그래서 크롬은 웹기반 앱을 설치 후 기존 윈도우 프로그램 처럼 사용 할 수 있도록 데스크톱용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장려하고 보급하고 있습니다. 


빨간원 안을 보시면 데스크톱용 이라 써 있는 웹앱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 받게된 데스크톱 용 웹 앱은 누가 말해주면 웹앱 이라는 것을 눈치채지 못 할 정도로 네이티브 윈도우 앱에 준하는 형태와 사용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익스플로러 창에서 메일을 쓰기 보다는 아웃룩에서 쓰기 편하듯이 웹앱을 브라우저 상에서 실행 시키지 않고 사용성도 네이티브 앱 수준으로 끌어올려 사용자들을 늘리고 있습니다. 새로운 운영체제를 개발하여 네이티브 앱 부족으로 고전하고 있는 윈도우의 태블릿 모드나 삼성전자의 타이젠 보다 훨씬 똑똑한 전략이지요. 


개발환경은 html5 등 웹페이지 개발에 쓰이는 개발언어로 개발 되었으며 크롬브라우저 엔진으로 구동 됩니다. 헌데 제공되는 퀄리티 들이 윈도우8 용 앱들보다 데스크톱에 더 잘 어울리고 좋은 환경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또한 이 웹앱 들은 윈도우 용 크롬 뿐만 아니라 매킨토시 용 크롬에서도 동일한 환경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이런 전략을 두고 블로터의 이지영 기자님 께서는 예전 이러한 크롬의 전략에 대한 기사에서  "적군의 운영체제에 들어가서 자신의 소프트웨어를 뿌리내리는 현대판 트로이의 목마 전략을 구사한 셈이다." 라는 표현을 했습니다. 아주 적절한 표현이라 할 수 있겠네요.


이러한 크롬의 전략은 잘 맞아 떨어져 가고 있는 듯 합니다. 

또한 전혀 팔리지 않을 것 같았던 크롬북(크롬 운영체제가 탑재된 노트북) 의 경쟁력을 올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 생각합니다. 윈도우에서 돌아가고 맥에서 돌아가던 프로그램들이 크롬에도 돌아가기 시작하고 이러 한 소프트웨어 들이 경쟁력을 갖추기 시작 한다면 윈도우/맥의 네이티브 어플리케이션 들 도 긴장 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엔 윈도우8 의 태블릿 모드에서 제공하고 있는 앱들 과 구글 웹 앱들의 환경을 비교해 보겠습니다. 



일정관리의 시작!! 윈도우8 기본 캘린더 앱 vs 크롬 데스크톱용 웹앱 Sunrise Calender 


윈도우8의 기본제공 켈린더. 플랫한 디자인이 깔끔하긴 하지만 전체화면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웹앱이라 믿기 힘들만큼 깔끔한 디자인과 편리한 환경을 갖춘 크롬 데스크톱 앱인 Sunrise 캘린더.


둘다 각각의 장단점을 가지고 있지만 전통적인 pc 시장에서 사용 하기에는 크롬앱이 훨씬 편해 보입니다. 전체화면도 가능하고 마우스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는 흠잡을 데가 없어 보입니다. 웹앱 실행시 크롬브라우저를 실행 시킬 필요도 없습니다. 단축아이콘만 바탕화면에 두면 윈도우 프로그램 처럼 실행 시키면 됩니다.  윈도우 네이티브 앱 중에서는 오피스 팩키지의 아웃룩을 쓰면 되지만 그건 유료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예외로 두겠습니다. 


기본적으로 윈도우 태블릿UI 앱 들은 풀 스크린이나 화면 분할 모드로 사용 가능하여 사용성이 떨어지고 2년이나 쓴 지금까지도 마우스로 쓰기에는 인터페이스가 아직 적응이 쉽지 않습니다. 특히 캘린더 앱은 사용 시 주요 프로그램 뒤에 혹은 다른 모니터 화면에 실행 시킨 채 스케줄을  체크하는데 많이 사용되는데 풀 스크린만 지원 한다면 상당히 불편하고 메뉴들이 다 숨어있어 한눈에 정보를 찾기 쉽지 않습니다. 크롬앱이 현재 가지고 있는 장점 들 이지요. 기존 데스크톱 모드의 장점과 모바일의 장점을 잘 섞고 있다 보여집니다.


디자인 측면에서 보면 두 플랫폼 다 플랫 디자인이긴 하나 윈도우 기본 캘린더는 너무 심심한 감이 있습니다.  데스크톱 내에서 실행 가능하게 변한다 하더라도 디자인은 만족스럽지만 인터페이스는 태블릿에 최적화 되어 있는지라 어느정도의  변경이 있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거의 대부분의 윈도우 태블릿용 앱은 같은 문제점을 가지고 있지요. 깔끔하지만 좀 심심한 느낌이 강합니다. 


하지만 크롬앱은 그렇지 않습니다. 데스크톱용의 편리한 인터페이스와 최근 트랜드인 플랫디자인의 앱들은 기존 윈도우용 데스크톱 프로그램들에서 다소 아쉬웠던 부분을 잘 보완해주고 있습니다. MS 에서 데스크톱 용 개발자 들에게 참고가 될만한 디자인 정책이나 가이드 라인을 제공하지 않는다면 크롬 데스크톱 앱들이 빠른 실행능력과 좋은 디자인으로 점유율을 늘려 갈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5년 이상은 걸리겠지요.


크롬 데스크톱의 장점 및 미래 / 마치면서


아직 크롬 앱스토어 에는 데스크톱용 앱이 100여개 정도 있습니다. 

특징이라 할 것은 윈도우 데스크톱 용 프로그램이 현재 모바일 기기와 연동에 대한 부분의 거의 고려되지 않고 있다면 웹앱들은 윈도우와 모바일 프로그램들을 넘다들며 연동성을 강화하고 있다는 것 입니다. 글 스크랩 어플인 Pocket 도 있으며 위에서 소개해 드린 Sunrise Calender 역시 크롬앱/iOS/안드로이드/맥킨토시 네이티브 앱 등을 지원합니다. 이러한 확장성은 사용자/개발자 모두에게 Win Win 이 되겠지요. 



당장 윈도우의 모든 프로그램들을 대체 할 순 없지만 웹용 오피스 프로그램을 MS 에서도 직접 크롭 앱스토어에 등록 하기도 하는 것을 보니 MS 에서도 크롬에 대한 가능성을 어느정도 인지하고 있고 이용 및 견제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말 똑똑한 이런 구글의 전략에 대해 MS 나 애플에서 어떻게 대응 할 지도 추후 재밌게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top


사실 그렇습니다. 되는 기능을 자신의 필요에 의해서 쓰지 않는것과 애초에 되지 않는것은 큰 차이가 있습니다. 소비자의 선택이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 이지요. 그런면에서 애플은 높은 점수를 받지 못합니다. 외장메모리나 베터리는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플래시의 미지원은 아이폰이 처음으로 발표된 후 횟수로 5년의 시간동안 끊임없이 요구 되오던 사항입니다.

물론 저는 설사 지원한다고 하더라도 옵션을 통해 끄고 사용하겠지만 되는것을 사용하지 않는것과 애초에 지원하지 않는것은 분명이 다르다고 생각이 드네요 .


사파리에서 만날 수 있는 FLASH ERROR 마크 

제 생각엔 애플은 최소 10년 안에는 플래시를 지원하지는 않을 듯 합니다. 사실 어도비 사의 플래쉬는 우리에게는 너무나도 익숙해져 있고 특히 우리나라 같이 빠른 인터넷 환경을 가지고 있는 곳에서는 괜찮은 플러그인 이지요. ( 시스템 리소스를 많이 잡아 먹는다던가 , 보안문제는 논외로 하겠습니다. )  하지만 모바일기기 분야에서 애플이 주도권을 잡고 선도를 하는 바람에 모바일 시장에서 플래시 플러그인은 pc시장만큼 위력을 떨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에서 지원을 하곤 있지만 아직 완성도나 구동면에서 아쉬운 것이 사실입니다.


다들 아시다 시피 애플은 FLASH 를 대체 할 수 있는 기술로 HTML5 라는 언어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FLASH 만큼 개발자가 편하게 개발하거나 미려한 움직임을 보여주지는 못해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가 포털사이트 등에서 쉽게보는 플래쉬 광고 정도의 효과는 충분히 가능하기 때문에 애플은 이 기술을 밀고 있습니다. 구글역시 유튜브를 HTML5 기반으로 변화시키려는 시도도 하고 있구요.

APPLE.COM 역시 HTML 를 통한 효과는 들어가지만 FLASH 무비는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 없습니다. 

 서두가 길었습니다. 혹시 아실지는 모르겠으나 아이폰의 사파리의 책갈피(즐겨찾기) 항목에 가 보시면 이런게 있습니다. 언제 이 책갈피가 추가 되었는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예전에 없던 것으로 기억이 나네요.




보통 응용프로그램 이라면 앱스토어에 접속해서 설치를 해야 하지만 이 웹 응용 프로그램은 설치없이 바로 사파리에서 이용이 가능합니다. 물론 인터넷 접속은 꼭 필요하겠지요!! 

 



위에 보시는 그림은 웹 응용프로그램 게임중의 하나 입니다. 요즘 고퀄리티 게임이 무한히 쏟아져 나오는 앱스토어 이기에 형편없어 보일 순 있겠으나 설치도 홈스크린에 아이콘 추가만 하면되고 , 게임내용도 아기자기한 이런 게임들이 추 후에는 앱스토어 보다는 앱 응용프로그램 형식으로 퍼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게임 이외에도 다양한 웹기반 응용프로그램들이 생각보다 많이 올라와 있더군요. 혹시 모르셨던 분들은 한번씩 접속하셔서 또다른 신세계를 체험해보시길 바래요^^ 그리고 애플이 flash 도입을 막는 이유라 불리던 앱스토어 장사를 방해한다는 이유는 잘못된 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또한 웹 응용 프로그램은 pc 에서도 접속은 가능하지만 현재 프로그램 실행은 되지 않고 열람정도는 가능합니다. 제 생각엔 추 후에는 가능해 질지 모르겠으나 현재 운영 주체가 애플이다 보니 그럴 가능성은 희박해 보이네요^^. iOS 기반 기기를 쓴지는 참 오래 되었는데 이런 기능이 있는지 처음 알게된 큄맹이였습니다. ㅋ

주소는 여기 : http://www.apple.com/webapps/



 

top
  1. Favicon of https://love111.tistory.com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1.04.04 02:11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아이폰을 보면... 안드로이드가 참 초라해지는...
    아이폰5나오면 바로 갈아타야지! 으이구!!ㅎㅎ

  2. Favicon of https://frederick.tistory.com BlogIcon 후레드군 2011.04.15 20:36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우와!

  3. Favicon of https://frederick.tistory.com BlogIcon 후레드군 2011.05.16 17:28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왜 새 글이 더 이상 안 올라 오나요 ㅋㅋㅋ

  4. Favicon of http://www.funnygames.co.uk/ BlogIcon funny games 2011.07.09 19:31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그것은 무료인가요?

  5. Favicon of http://www.cashadvance-loans.net/ BlogIcon cash advance loans 2011.07.28 01:08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아이폰5나오면 바로 갈아타야지! 으이구!!ㅎㅎ ^_^

  6. Favicon of http://www.dallaszipcode.net BlogIcon dallas zip code 2011.08.03 13:17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감사합니다

  7. Favicon of http://emanprinting.com/sticker-printing/Custom-Stickers.php BlogIcon custom stickers 2011.09.08 19:08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아이폰을 보면... 안드로이드가 참 초라해지는...
    왜 새 글이 더 이상 안 올라 오나요 ㅋㅋㅋ

  8. Favicon of http://waterproofmp3.info/ BlogIcon waterproof mp3 2011.09.30 05:21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게임 및 당신이 그것을 위해 사용할 수있는 응용 프로그램이 많은가 때문에 IOS를 사용하는 것.

  9. Favicon of http://www.qoutz.com/engagement-quotes BlogIcon engagement quotes 2011.10.03 21:16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저들은 포기하고, 그냥 기본 배경화면만을 사용하던 분들이 많이 계셨던걸로 기억합니다

  10. Favicon of http://www.villachristina.com BlogIcon Dunlop Q2 Tires 2012.02.22 16:47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아이폰을 보면... 안드로이드가 참 초라해지는...

  11. Favicon of http://www.blindsdubai.com BlogIcon Curtains Dubai 2012.02.24 03:51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아이폰5나오면 바로 갈아타야지! 으이구!!ㅎㅎ

  12. Favicon of http://www.afautoparts.com BlogIcon Dunlop Tires Dubai 2012.02.24 04:00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다시시작된 휴대폰 두께경쟁을 바라보면서

  13. Favicon of http://www.plantationrenovation.com BlogIcon Bathroom Remodeling Atlanta 2012.02.24 15:45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아이폰5나오면 바로

  14. Favicon of http://www.ezzal.com/physics-games/ BlogIcon Physics games 2012.09.21 12:51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Pardon de vous relancer, mais votre mail sur mon autre adresse email ne m'est pas parvenu. Pourriez vous réitérer votre réponse sur ce nouveau mail.